컨텐츠상세보기

플루타르코스 영웅전 3
플루타르코스 영웅전 3
  • 저자<플루타르코스> 저/<이다희> 역/<이윤기> 기획
  • 출판사휴먼앤북스(Human&Books)
  • 출판일2011-05-13
  • 등록일2020-05-26
보유 3,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쉽고 친절하게 번역한 이윤기 일생의 기획!
정의, 공정(公正), 도덕, 희생… 모든 것이 이 책에서 시작되었다!


소설가이자 신화학자이며 번역가였던 이윤기는, 중학교 재학 시절 일본어 중역판 플루타크 영웅전을 읽고, 언젠가 자신의 손으로 이 책을 번역하겠다는 다짐을 지인들에게 들려주었다고 한다. 그는 평소 "서양의 무수한 고사성어가 탄생한 과정을 담은 책"이라며 플루타르코스 영웅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2003년 '쉽고 친절하게'라는 원칙하에 번역에 관한 큰 밑그림을 그렸지만 실제로 번역이 시작된 것은 2009년 12월이다. 딸이 번역을 맡고 자신이 감수와 사진 자료 제공을 담당하는 형태로 시작된 이 대장정의 길은, 애석하게도 2010년 8월 27일, 기획 및 감수자인 이윤기씨가 운명한 뒤 살아 있는 자의 몫이 되었다. 

『플루타르코스 영웅전』은 영웅들의 이야기이다. 1세기 무렵 헬라스에 살았던 역사가 플루타르코스가 위대한 헬라스 사람 한 명과 위대한 로마 사람 한 명을 붙여 한 쌍으로 서술하는 형식으로 구성하여, 총 마흔네 명의 생애를 그리고 있다.(추가로 네 명의 생애가 독립적으로 전해진다.) 이 영웅전은 단순히 위대한 사람이 어떤 대단한 업적을 남겼는지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지는 않다. 『플루타르코스 영웅전』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피할 수 없는 고난과 숙명 앞에서 인간의 삶과 도덕적 깨달음을 얻고, 그런 숙명 앞에서 어떻게 스스로를 입증해 보일 것인가를 고뇌한다. 공적인 의무 앞에서 개인적인 욕구를 엄격히 분별해내고 자제하는 그 도덕적 엄정함과 희생정신은 전반적으로 고전적 미덕과 도덕적 엄정함이 사라진 우리 사회에 공적 정의와 도덕, 가치란 무엇인가를 다시 한 번 묻게 한다.

『플루타르코스 영웅전 3』에서는 아테나이의 체제를 지켜온 최후의 보루라 할 수 있는 페리클레스와 한니발의 침공으로부터 로마를 수호해낸 파비우스 막시무스를 비교하고, 여러 결함들을 노출했음에도 불구하고 아테나이의 평화를 지키려 했던 니키아스와 탐욕이라는 천성은 어찌하지 못했으나 마지막 순간까지 위엄을 지킨 크랏수스를 비교한다. 특히 최근 미드나 영화 등으로 유명한 스파르타쿠스가 크랏수스 편에 등장해, 노예반란과 그 진압과정이 흥미롭게 서술된다. 

저자소개

고대 그리스 말기의 문인으로 보이오티아 카이로네이아에서 출생하였다. 젊은 시절 아테네에서 플라톤주의자 암모니우스에게 수학과 수사학 등을 배웠다. 이집트와 로마 등지를 여행하였고, 로마의 명사 및 황실과도 친근하게 되었으나 거의 고향에 머물면서 시정(市政)에 힘썼다. 아테네의 명예시민, 아카이아주의 지사(知事)가 되었으며, 만년에는 엘포이의 신관과 가깝게 지내면서 신탁의 부흥에도 힘썼다. 광범위한 저작 활동으로 227종의 저서가 있었다고 한다. 「모랄리아」는 약 70편의 수필집이며,「영웅전」은 그리스와 로마의 유사한 영웅 23쌍의 대비열전과 4편의 단독 전기를 합친 것으로서 문학 면에서는 물론 고대사의 사료로서도 중요한 전기 저작이다. 인간미가 풍부했던 그는 있는 그대로의 사실을 남김없이 작품 속에 담았고, 사소한 부분도 표현하여 인물의 면목을 잘 드러냈다. 이리하여 「모랄리아」는 옛 수필의 원조가 되었고, 유명한 노드의 영역「플루타크의 생애」가 나와 후세에 큰 영향을 끼쳤다.

목차

페리클레스
파비우스 막시무스
페리클레스와 파비우스 막시무스 비교

니키아스
크랏수스
니키아스와 크랏수스 비교